Article

대순진리회의 수도 요체와 심신 수양

양옌 1 ,
Author Information & Copyright
1중국사천사범대학․부교수
Corresponding Author : 양옌

ⓒ Copyright 2013, The Daesoon Academy of Sciences. This is an Open-Access article distributed under the terms of the Creative Commons Attribution Non-Commercial License (http://creativecommons.org/licenses/by-nc/3.0/) which permits unrestricted non-commercial use, distribution, and reproduction in any medium, provided the original work is properly cited.

Received: Aug 31, 2013 ; Accepted: Nov 24, 2013

Published Online: Jun 01, 2017

초록

한국의 대순진리회는 증산 성사의 가르침을 숭신하는 종교단체로서, 한국 사회에 상당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 1969년 창설된 대순진리회는 포덕․교화․수도를 삼대 기본사업으로, ‘음양합덕․신인조화․해원상생․도통진경’을 종지로, ‘안심․안신․경천․수도’를 사강령으로, ‘성․경․신’을 수도의 삼요체로 삼고 있다. 또한 인간개조와 포덕천하․구제창생․보국안민을 통하여 지상천국을 건설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대순진리회는 사상적 측면에서 무(巫)와 유(儒)․불(佛)․도(道)를 포용하고 있다. 이러한 대순사상을 바탕으로 대순진리회의 도인들은 근엄하고 세밀한 실천수도를 수행하는데, 그 내용을 살펴보면 중국 유․불․도의 양생문화와 많은 공통점이 있는 동시에, 또한 뚜렷한 한국 문화의 특색을 띠는 부분도 있다. 이런 면들은 모두 개인적 수도와 사회적 안정을 실현하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안심․안신․경천․수도’의 사강령은 대순진리회의 도인들이 지켜야 할 가장 기본적인 행위규범이다. ‘성․경․신’의 삼요체는 사강령을 실천하기 위한 내면적 수양으로서 모든 수도활동의 근본이 되는 것이다. 삼요체 중에서 ‘성’을 가장 근본적인 것으로 생각하는데, 그 이유는 오직 ‘성’을 갖춘 사람만이 ‘경’과 ‘신’을 논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대로 마음속에 망념이 있거나 경거망동을 하는 사람들은 상제에 대한 ‘경’과 ‘신’을 잃게 된다. ‘성실함’이라는 내면적 도덕 품성은 인간으로 하여금 더욱 정직하고 안정되며 오래 지속되게 한다. 뿐만 아니라 ‘성’은 수도자들로 하여금 더욱 순수해지고, 어리석음을 버리게 한다. 크나큰 도를 성취하려면 먼저 이렇게 얼핏 보기에는 어리석지만 끈기 있는 마음이 필요하다. ‘성’하면 기운이 솟구쳐 내면이 더욱 안정되고 번뇌는 사라진다. 성심을 수련하면 마음이 안정되고, 마음이 안정되면 정신이 안정되는데, 정신이 안정되면 걱정이 사라지기에 몸도 건강해진다. 삼요체 중 ‘경’과 ‘신’에 있는 큰 의미 가운데 하나는 상제님에 대한 경배와 믿음을 끝까지 가지라는 것이다.

‘해원상생․보은상생’은 대순사상의 가장 중요한 대도(大道) 윤리로서 도인들의 수도를 인도하는 기본적인 법칙이다. 대순진리회에서 말하는 해원은 단지 개인 한 사람의 해원이 아니라 우주의 질서를 바로잡는 해원이라는 점에서 중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대순진리회 도인들은 개개인으로 시작하여 자신의 원한을 해결할 뿐만 아니라, 땅의 원한, 천민의 원한, 여인의 원한 등 모든 원을 해결해 주고자 한다. 즉 삼계의 모든 불평등을 해소하고 불합리한 부분을 바로잡는 것이다. 해원의 다른 측면은 보은이라 할 수 있다. 해원과 보은은 상보상조의 관계에 있는데, 이는 곧 도인들이 행하는 수도의 양 날개라 생각된다. 해원을 통하여 과거의 장애를 제거하고, 보은을 통하여 현재의 덕을 쌓는 것이다. 보은을 하려면 항상 감사의 마음을 간직해야 한다. 그 의미는 인간관계에 있어서 다른 사람이 베푼 은혜를 항상 고맙게 생각해야 한다는 것이며, 더 나아가 천지가 우리에게 베푼 은혜도 감사하게 생각해야 한다는 것이다. 모든 원한이 풀어지고, 모든 은혜를 다 갚았을 때 삼계가 조화롭고 통하게 될 것이다.

대순진리회에서는 도인들의 실천수도 면에서 두 가지 측면을 강조하는데, 즉 포덕교화와 근언신행이다. 근언신행은 자아발전을 위한 도인들의 내적 수련이며, 포덕교화는 도인들이 외부 세상에 대순사상을 알리고 가르치는 것을 말한다. 양자는 동전의 양면과 같이 떨어질 수 없는 관계에 있다. 다른 사람을 포덕․교화 하려면 도인들 스스로가 먼저 말과 행동에 조심해야 한다. 왜냐하면 말과 행동을 조심하는 것 자체가 곧 포덕교화에서 다른 사람의 모범이 되기 때문이다.

인생을 살면서 추구해야 할 가장 높은 목표는 덕(德)을 세우는 것이고, 그 다음은 공(功)을 세우는 것이며, 그 다음은 언(言)을 세우는 것이다. 덕․공․언은 세월이 지나도 그 가치가 빛을 바래지 않는다. 이 세 가지 중 한 가지를 이룬 사람이면 불후하다고 할 수 있다. 성인들이 성인으로 칭송 받았던 이유는 모두 육체를 초월한 덕․공․언으로 세상을 풍요롭게 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비록 그들이 세상을 떠났다 하더라도 마치 살아있는 것처럼 영원히 추앙되니, 이것을 통하여 영생을 얻는 것이다. ‘영생(永生)’만큼 높은 경지에 도달하는 ‘양생’이 또 어디에 있겠는가? 대순진리회 실천수도의 최고목표는 바로 인간 내면의 수양을 최고의 경지로 끌어올리는 것으로서 이는 곧 음양합덕․도통진경이다. 다시 말해서 영원히 불후한 경지에 이르고 만세(萬歲)토록 영생하는 것이며 신(神) 그리고 성인이 되는 것이다.


참고문헌(References)

1.

大巡宗教文化研究所编纂, 『大巡指针』, 韩国: 大巡真理会出版部, 2010年版。.

2.

大巡宗教文化研究所编纂, 『典经』, 韩国: 大巡真理会出版部, 2010年版。.

3.

[清]刘一明, 『道书十二种』, 北京: 书目文献出版社, 1996年版。.

4.

[宋]范晔撰, [唐]李贤等注, 『后汉书』, 北京: 中华书局, 1965年版。.

5.

杨天宇撰, 『礼记译注』, 上海: 上海古籍出版社, 2004年版。.

6.

[魏]王弼注, 楼宇烈校释, 『老子道德经注校释』, 北京: 中华书局, 2008年版。.

7.

[明]张介宾, 『类经』, 北京: 人民卫生出版社, 1964年版。.

8.

[宋]朱熹撰, 『四书章句集注』, 北京: 中华书局, 1983年版。.

9.

[周]左丘明传, [晋]杜预注, [唐]孔颖达正义: 『春秋左传正义』, 北京: 北京大学出版社, 1999年版。.

10.

黄寿祺, 张善文撰, 『周易译注』, 上海: 上海古籍出版社, 2004年版。.

11.

[汉]许慎撰, [清]段玉裁注, 『说文解字注』, 上海: 上海古籍出版社, 1981年版。.